시사

시사 > 전체기사

5년전 중환자실 다짐 지켰다…5명 새삶 주고 떠난 40대

뇌사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좌, 우)을 기증하여 5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된 이찬호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5년 전 중환자실 병동에 입원했을 당시 장기 이식을 받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는 환자를 보며 기증을 결심했던 40대 남성이 다섯 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

30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이찬호(45)씨는 지난 11일 명지병원에서 심장과 좌우 신장, 폐장, 간장을 기증해 5명에게 새 생명을 준 뒤 세상을 떠났다.

개인 사업을 하던 이씨는 지난 7일 사업장에서 자다가 화재 사고를 당했다. 병원에 이송됐지만 이미 손 쓸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씨의 장기기증은 5년 전 결심에 따른 것이었다. 이씨는 2018년 여름휴가 때 다이빙하다 사고가 나서 목뼈 2개가 부서져 죽을 고비를 넘겼다. 당시 중환자실 병동에서 치료를 받던 그는 이식을 기다리다가 세상을 떠나는 환자를 봤다. 이씨는 ‘다시 건강해지면 누군가를 살리겠다’고 결심하며 기증 희망 등록을 신청했다.

뇌사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좌, 우)을 기증하여 5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된 이찬호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성격이 밝고 친구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이씨는 같이 일하는 직원들과 함께 운동하는 것을 좋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주변에 어려운 사람을 보면 먼저 나서서 도왔다고 한다.

이씨의 누나는 “하늘나라에서는 네가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하며 행복하게 살아가라”며 “너와 함께했던 모든 순간의 추억과 기억이 우리 가족에게 남아있는 동안은 넌 영원히 가족과 함께 살아갈 거야”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서지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