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염수 시찰단, 내일 활동 결과 발표…‘실효성’ 논란 잠재울지 주목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일본에 파견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이 현장시찰 활동 결과를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시찰단이 결과 발표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를 둘러싼 안전성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30일 총리실 등에 따르면 유국희 시찰단장은 31일 서울 도렴동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리 전문가들의 시찰 내용 및 평과 결과를 공개할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유 단장을 비롯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전문가 등 총 21명으로 구성된 시찰단을 일본에 파견했다.

시찰단은 지 21~26일 5박6일 간 일본에 머물며 일본의 오염수 방류 계획을 확인했다.

지난 23~24일 이틀 동안에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직접 들어가 오염수 관련 시설들의 설치 및 작동 상태 등을 들여다 봤다.

앞서 유 단장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를 참고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만큼 IAEA의 그간 검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다만 최인접국으로서 IAEA의 검증과 별개로 우리만의 확인사항이 있다는 게 시찰단 측의 설명이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에 관한 최종 조사에 들어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을 방문한 IAEA 조사단은 내달 2일까지 5일간 원전 관계자들과 협의하며 오염수 방류에 관한 포괄적 검증을 진행한다.

IAEA의 이번 검증은 다음 달 최종 보고서를 공개하기 전 마지막 조사다. IAEA는 그간 수차례 낸 중간 보고서를 통해 일본의 오염수 방류 체계는 신뢰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일본은 IAEA의 최종 보고서가 나오는 대로 오염수 방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