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함평나비축제 어묵 한그릇 ‘만원’…日유튜버 “실화냐”

日유튜버, 한국 지역축제 물가에 ‘화들짝’
돼지고기 4만원, 어묵 1만원

'유이뽕' 유튜브 채널 화면.

한 일본인 유튜버가 한국의 지역축제에 방문한 뒤 높은 먹거리 물가에 화들짝 놀라는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 60만 구독자를 보유한 일본인 유튜버 ‘유이뿅’은 전남을 여행하며 지역축제를 방문한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유이뽕은 영상에서 함평군에서 열리는 함평나비대축제 현장을 찾았다.

'유이뽕' 유튜브 채널 화면.

유이뿅은 함평군에서 8000원의 예산으로 먹거리를 사는 것을 계획했다. 그는 여러 포장마차를 방문해 음식 가격을 문의했다. 축제 현장의 음식 가격은 갯고둥 한 컵 5000원, 돼지고기 바비큐 4만원, 어묵 한 그릇 1만원 등이었다.

'유이뽕' 유튜브 채널 화면.

유이뿅은 어묵을 파는 상인에게 5000원치만 살 수 없냐고 물었지만 “그렇게는 팔지 않는다”는 답을 받았다. 그는 “한국 물가 실화냐”며 놀라는 모습을 보인 뒤 4000원짜리 메뉴인 번데기 한 컵과 소시지 한 개를 각각 구매했다.

'유이뽕' 유튜브 채널 화면.

해당 영상이 게재된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역축제의 바가지 상술을 비판하는 의견이 다수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이런 식으로 하면 한번 왔던 외국인들은 다시는 안 온다” “당장의 이익을 위해 지역축제를 영원히 망하게 하는 꼴” “축제일수록 가성비 좋은 음식을 팔아야 방문객도 즐길 수 있다” “한국인들 다 해외로 나가라고 부추기는 상황이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유이뽕' 유튜브 채널 화면.

한편, 지난 3월에도 벚꽃을 보러 진해군항제를 찾은 한 관광객이 올린 음식 가격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 관광객이 올린 글과 사진에 따르면 양이 얼마 되지 않는 돼지고기 바비큐 가격이 5만원 이었다. 이외에 해당 축제에서는 어묵 하나 3000원, 종이컵에 든 구운 오징어 10000원으로 음식 가격이 책정됐다.

논란이 커지자 군항제 주관기관은 “자격 미달인 곳은 폐점 및 강제 퇴출 등 강제조치하고 앞으로도 영원히 입점을 배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