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악 수익률 국민연금의 대반전… 1분기 58조 벌었다

1분기 수익율 6.35%로 만회… 수익금 58조4000억원

전북 전주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경. 국민연금공단 제공

국민연금기금 수익률이 올해 1분기 6.35%(잠정)를 기록했다. 지난해 사상 최악의 수익률(-8.22%)을 기록했던 국민연금이 수익률 상당 부분을 만회할 수 있게 됐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올해 1분기 말까지 국민연금기금 수익률이 6.35%(잠정)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익금은 58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국민연금의 연간 수익률은 -8.22%(잠정)로 사상 최악의 성적표를 거둔 바 있다. 평가 손실액만 해도 79조6000억원에 달했는데, 올해 1분기 수익으로 손실분을 상당 부분 메꿨다. 누적 운용수익금은 509조7000억원, 기금평가액은 953조2000억원이다.

국민연금공단은 “연초 이후 세계 금융시장은 주식·채권 모두 강세를 보이며 수익률이 회복세를 보였다”며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완화되고 미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폭이 전년 대비 줄어드는 등 긴축 속도 조절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자산별로는 국내주식 12.42%, 해외주식 9.70%, 국내채권 3.25%, 해외채권 5.38%, 대체투자 3.49%로 나타났다. 대체투자의 경우 이자·배당수익이거나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인한 환산이익이어서 연말에 가치 평가가 이뤄지게 된다.

김태현 국민연금 이사장은 “통화 긴축 영향과 주요국의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했다”며 “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응하고 투자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수익률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