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女 살해한 20대 범행동기 ‘미궁’…과외앱서 만났다

부산서 20대 여성 살인 후 시신훼손
“우발적인 범행” 외엔 진술 거부
경찰, 계획범죄·사이코패스 가능성 수사

A씨가 빈 여행용 가방을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는 장면.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처음 본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20대 여성 A씨의 범행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A씨는 우발적 범행이라는 것 외에는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데, 경찰은 시신을 훼손한 정도 등을 볼 때 계획범죄나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은 전날 살인 등의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6일 금정구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B씨의 집에서 B씨를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하고, 경남 양산 인근 낙동강변 풀숲에 시신 일부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6일 한 과외 중개 앱을 통해 과외강사로 등록된 B씨에게 연락을 했다. A씨는 B씨에게 자신을 ‘고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로 소개하며 “20대 과외 선생님을 구하고 있다”고 접근했다. 해당 앱에 과외 강사로 등록할 경우 인증 절차를 거쳐 나이, 출신학교, 거주지 등의 프로필이 공개된다.

B씨는 A씨 거주지를 듣고 자신의 집과 멀다는 이유로 과외를 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자 A씨는 “내가 맞벌이라 아이를 당신 집까지 보낼 테니 과외를 맡아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A씨는 이어 피해자에게 “일단 시범적으로 과외를 한번 해보고 결정해 달라”고 요구했고, 결국 피해자도 이를 수락했다. 대화를 하던 도중에 양측의 다툼은 없었다고 한다.

피해자로부터 집주소를 들은 A씨는 사건 당일 오후 5시3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을 찾아갔다. A씨는 B씨 집으로 들어간 후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다. 당시 A씨를 태운 택시 기사가 새벽 시간대 여행용 가방에 혈흔이 묻은 것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여행용 가방에서 사체 일부와 B씨의 신분증을 확인하고 27일 오전 6시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나머지 시신은 B씨의 집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체포된 뒤 나흘이 지났지만 A씨는 경찰의 고강도 수사에도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주장하는 것 외엔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경찰은 프로파일러 등을 투입해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지만, A씨는 여전히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말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범행을 저지른 후 시신을 유기하기 위해 자신의 집까지 돌아가 여행용 가방을 챙겨왔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범행을 숨기기 위한 도구 등을 준비하고, 옷까지 갈아입는 등 범행 은폐를 위해 나름대로 치밀한 행적을 보였다. 수사기관에서는 시신 훼손 상태 등으로 미뤄볼 때 ‘일반적인 20대 여성이 쉽게 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2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각각 피해자 부검과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을 맡겼다. A씨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결과가 나오면 범행 배경이 어느 정도 드러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휴대전화 속 통화기록, 인터넷 검색 기록 등에서 범행 관련 동기에 대한 단서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찰은 범죄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는 등의 이유로 A씨의 신상 공개를 검토 중이다. 경찰은 또 A씨가 살해 동기를 밝히지 않고 있어 사이코패스 성향일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를 하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