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봉섭 선관위 차장 자녀, 채용 계획 단계부터 내정 의혹

송 차장 자녀 인적 사항 기재된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
면접위원들 5개 항목에 대해 모두 최고점 줘

지난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송봉섭 사무차장. 연합뉴스.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송봉섭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차장의 자녀가 채용 계획 단계부터 이미 내정됐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30일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실에 따르면 충북 선관위의 ‘2018년도 경력경쟁채용 시험 실시 계획’ 내부 문건에는 송 차장 자녀 A씨의 인적 사항이 기재돼 있다. 채용 절차가 시작되기도 전에 이미 채용을 전제로 내부 문건에 적어놓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부분이다.

A씨는 2018년 충남 지자체 지방공무원으로 근무하다 ‘비다수인 대상 채용’ 방식으로 충북 선관위에 경력 채용됐다. 비다수인 채용은 공고 없이 해당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추천 등을 받아 채용하는 방식이다.

추천 과정에서 A씨가 추천된 것 자체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다. 실시 계획서에는 채용 예정 인원이 2명이라는 점과 A씨를 포함한 응시대상자 2명의 소속, 성명, 주요 경력, 학력 등이 기재됐다.

다른 지역 선관위 비다수인 채용 때 작성된 채용 계획 문건과 비교해도 A씨의 인적 사항이 기재된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2015년 전북선관위, 2016년 울산선관위 비다수인 채용 계획 문건에는 채용 인원과 절차 등의 내용은 충북선관위 문건과 똑같이 담겨있지만 응시 대상자의 인적 사항은 기재돼 있지 않다.

A씨는 채용 면접에서 면접위원 3명으로부터 모두 만점을 받았다. 3명의 면접위원은 5개 항목에 대해 모두 최고점인 ‘상’을 줬다.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해당 문건과 관련해 “특정인의 특정인을 위한 채용 계획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선관위는 이에 대해 “자체 특별감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인적 사항 기재의) 적정성 여부를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