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료 멤버 성추행·유사강간 前 아이돌 1심서 집행유예

국민일보 자료사진

아이돌 그룹 동성 멤버를 강제로 추행하고 유사강간한 혐의를 받는 전직 아이돌 멤버가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김승정)는 강제추행과 유사강간 혐의로 기소된 A씨(25)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을 이수할 것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과 횟수, 피해자의 나이 등에 비춰볼 때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면서도 “A씨가 잘못을 대체로 반성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결했다.

A씨는 2017∼2021년 숙소와 연습실 등에서 같은 그룹 멤버 B씨 신체를 만진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2021년 서울강남경찰서에 피해를 신고했고,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월 A씨를 강제추행과 유사강간 혐의로 기소했다.

A씨는 사건 이후 그룹 활동을 그만뒀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강제추행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한다”면서도 유사강간 혐의는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다“며 A씨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