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자동차, 울산에 전기차 신공장에 이어 5000억원 통큰 투자

울산 하이테크센터에 이어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 건립도 추진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신공장’ 건설 투자에 이어 ‘미래 친환경 이동수단(모빌리티) 복합 서비스 공간’인 ‘울산하이테크센터 건축사업’을 추진한다.

울산시와 현대자동차는 30일 오후 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김두겸 시장,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신공장 사업 추진현황 및 울산하이테크센터 건축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울산하이테크센터는 현대자동차가 2500억원을 투입해 남구 여천동 1160번지(여천오거리 인근) 부지 1만㎡, 연면적 약 5만 3000㎡ 규모 건설한다. 울산하이테크센터는 내년 상반기 착공, 오는 2027년에 준공할 계획이다.

이번 건축은 현대자동차 측이 파격적으로 공무원까지 현장에 직접 파견해 기업투자(전기차 신공장 건설 등)를 지원한 울산시에 ‘추가 투자로 화답하는 사업’으로 알려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울산시의 기업투자 지원으로 통상 1년 정도 소요되는 센터 건축허가 기간도 파견 공무원이 사전 검토 및 원스톱 행정지원을 통해 3개월 이내로 단축하는 결과를 냈다.

이번에 추진하는 센터는 덴마크 출신 세계적 건축가 비야케 잉겔스(BJarke Ingels)가 설계해 세계적 유명 건축가의 작품이 전무한 울산시에 주요 상징 시설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비야케 잉겔스는 2016년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한 명이다.

현대차는 울산하이테크센터에 이어 울산 남구 삼산동 중심지에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 건립도 추진하고 있다. 제네시스 전용 전시장도 비야케 잉겔스가 설계중이다. 현대차는 건축에 따른 인허가 철차를 밝고 있다. 전시장 건립 사업비는 약 2500억원정도 예상하고 있다.

울산시는 현대차가 자동차산업 본고장인 울산의 위상과 역사에 걸맞는 ‘과감한 투자’를 결정한 데 대해 크게 환영하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연이은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현대차 관계자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울산시-현대자동차의 상생 및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정책적 비전 공유와 한단계 향상(업그레이드)된 기업지원정책을 지속 추진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