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첨단기술·인력 빼내려 한 中연계 기업 8곳 급습해 조사

외국 투자 받는 회사로 위장해 접근
“하루 500만회 인터넷 공격 대부분 중국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30일 타이베이에서 열린 정보기술(IT) 박람회 컴퓨텍스(Computex) 포럼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대만 당국이 반도체 등 정보통신(IT) 기업의 첨단기술과 전문 인력을 빼내려 한 중국 연계 업체들을 급습해 조사를 벌였다.

30일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대만 법무부는 지난 22~25일 타이베이, 신베이시 등 8개 업체의 25곳 사업장을 기습 방문해 49명을 연행했다. 법무부는 이번 조사에 110여명의 요원을 투입했다. 조사 대상 업체는 반도체, 5세대 이동통신(G) 모듈 설계 등과 연관 있는 회사로 외국의 투자를 받는 것처럼 속이고 대만 엔지니어들에게 접근했다. 이어 엔지니어들이 재직했던 기업이 보유한 첨단기술과 관련 인력을 빼내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업체 중 대부분은 대만 내에 소규모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현지 직원을 두고 있었다.
대만 법무부는 중국이 첨단기술 분야에 막대한 정부 자금을 투입하는 것을 넘어 대만 산업계에서 기술과 인재를 빼내기 위해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 배제로 고립된 중국은 관련 기술 및 인력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구리슝 대만 국가안전회의(NSC) 비서장은 전날 한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대만이 하루 500만회에 달하는 인터넷 공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만에 대한 공격은 대부분은 중국발”이라며 “480만회의 공격 사례까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1월 대만 총통 선거에서 친중 후보 당선을 바라는 중국이 대만 내 사건을 확대, 왜곡하는 등 매일 심리전을 펼치고 있으며 선거가 다가올수록 이러한 위협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공공부문에서 중국의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며 “정보 보안이 국가 안보”라고 강조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