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한동훈 개인정보 유출’ MBC 기자·국회 사무처 압수수색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 MBC 기자 임모씨를 압수수색 중인 경찰(오른쪽)이 30일 상암동 MBC 사옥 진입을 시도하자 조합원들이 이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해 MBC 기자 자택과 국회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부터 MBC 소속 임모 기자 자택과 서울 영등포구 국회사무처에 수사관을 보내 휴대전화 등 한 장관 개인정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또 경찰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지만, 압수 대상물이 없음을 확인하고 이날 오후 1시40분쯤 철수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는 압수수색 시도에 대해 “윤석열 정권의 MBC 탄압의 시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조합원들이 사옥 1층에서 ‘돌아가십시오! 부당한 방송장악입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수사관 진입을 막으며 대치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앞서 무소속 김민석 서울 강서구 의원은 한 장관과 가족의 주민등록초본, 부동산 매매계약서 등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가 유출된 정황이 있다며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경찰은 해당 자료가 한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국회에 제출됐다가 외부로 새어나갔고, 이 과정에 임씨가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임씨의 휴대전화와 한 장관 관련 자료들을 분석해 개인정보 자료의 유출 경로를 파악할 방침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