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대 돈봉투 판 커지나…“宋 경쟁캠프서도 살포 정보”

검찰 이성만 구속영장 청구서에 적시
“윤관석, 경쟁캠프서 의원들에 금품 제공 정보 입수”
홍영표·우원식도 출마…수사 확대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관련자들. 왼쪽 사진부터 윤관석 의원, 이성만 의원, 송영길 전 대표. 뉴시스, YTN 보도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윤관석 의원이 송영길 전 대표의 경쟁후보 캠프에서 금품을 뿌린다는 정보를 접하고 돈봉투 살포를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민주당 이성만 의원에 대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따르면 2021년 5·2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 전 대표 측은 지지율 하락으로 고전했다.

송 전 대표에 대한 전국대의원 지지율은 2021년 1월 29일 51.8%로 조사된 이래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경쟁 후보들(홍영표·우원식)과의 격차가 좁혀지고 있었다.

그해 4월 말쯤에는 서울·경기·대구·전북에서 지지율이 2위로 밀려나기까지 하는 등 4월 28일부터 닷새간의 투표 기간 전국 대의원 지지율이 역전될 위험성이 가시화된 상황이었다고 검찰은 판단했다.

이에 4월 23일 윤 의원 지시로 경선캠프는 ‘조직본부 요청사항’이란 제목의 구체적인 행동지침을 만들었다.

이 지침에는 직접 전국대의원들에게 연락해 송영길을 지지하도록 요청하는 소위 ‘오더’를 내리도록 하고, 광역·기초의원들이 해당 지역 권리당원에게 송영길을 지지하도록 연락하게 하며, 지역 주요 오피니언 리더들 및 핵심 권리당원들에게 송영길을 지지하도록 연락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런 위기 속에 윤 의원은 경쟁후보 캠프에서 민주당 의원들을 상대로 금품을 제공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윤 의원이 지지층 이탈을 막고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히지 않은 의원들을 대상으로 현금 제공 필요성을 인식하게 됐다는 것이 검찰 판단이다.

다만 검찰은 경쟁후보 캠프가 어디인지는 적시하지 않았다. 당시 전당대회엔 송영길·홍영표·우원식 후보가 출마했다. 다른 캠프에서도 금품을 살포한 정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된다면 검찰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송 전 대표의 보좌관 박모씨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현금 300만원씩 든 봉투 10개를 전달했고, 이 전 부총장은 4월 27일 이를 윤 의원에게 건넸다. 윤 의원은 대의원·권리당원 온라인 투표가 시작되는 첫날(4월 28일) 이 현금을 뿌려 송 전 대표의 득표율을 최대한 높이려고 계획했다는 것이다.

2021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에 출마한 홍영표(왼쪽)·송영길·우원식 당시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이 의원은 송영길 캠프에 총 1100만원을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이 의원은 2021년 3월 18일 여의도에 있는 캠프 사무실을 찾아가 이 전 부총장에게 ‘어느 정도가 돈이 필요하냐’고 묻고 ‘조직본부를 총괄하는 이정근에게 주고 가겠다’는 취지로 말하며 운영비 명목으로 현금 100만원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달 30일 전국 본부장단 집중회의가 시작되기 몇시간 전 캠프 사무실을 찾아가 이 전 부총장에게 현금 1000만원을 더 건네 각 지역본부장들에게 현금을 전달할 수 있도록 조치하기도 했다.

검찰은 이 의원의 구속 필요성에 대해 통화 녹음파일, 국회 출입 기록 등 물증과 관련자 진술로 사실관계가 명백히 확인되는데도 이해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며 혐의를 부인하는 만큼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또 압수수색 등 주요 국면마다 핵심 관계자인 송 전 대표,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과 긴밀하게 접촉한 점,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윤 의원과 말을 맞출 우려도 크다고 봤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음에도 정치적 의도 아래 일단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보자는 식으로 사법권을 남용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헌정질서를 유린하는 행위”라고 반박했다.

윤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 보고된다. 표결은 다음 달 12일 이뤄진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