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24년 만에 전면 개통

마지막 구간인 동두천 상패~연천 청산 30일 개통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개통 기념 행사. 경기도 제공

경기도 동두천시와 연천군을 연결하는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의 마지막 미개통 구간인 동두천 상패~연천 청산 구간(9.85㎞)이 30일 개통됐다. 이로써 1999년 처음 공사를 시작한 이후 24년 만에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의 전 구간이 개통됐다.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는 서울 경계인 의정부 장암부터 연천 청산면까지 36.8㎞를 남-북으로 연결하는 자동차 전용도로로 이번 상패~연천 청산 구간까지 완전 개통됨에 따라 경기북부 지역의 주요 간선 도로축을 완성하고 기존 국도의 교통량 분산으로 지역 간 이동시간 단축 및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2014년 10월 양주 봉양~동두천 상패(6.2) 구간 개통을 시작으로 2015년 8월 의정부 장암~자금(8.1), 2015년 12월 의정부 자금~양주 봉양(12.6) 구간이 순차적으로 개통됐다.

동두천 상패~연천 청산 구간은 양방향 4차선 도로로 교차로 3곳, 터널 6곳(3157m), 교량 11곳(994m)이 설치됐으며, 경기도는 동두천 구간의 보상비를 지원했다.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위치도.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개통에 따라 시속 80㎞/h 기준 연천~의정부 통행시간이 약 45분, 서울 중심지까지 약 1시간 가까이 단축되는 것은 물론 연간 약 1000억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주민숙원사업이 24년 만에 이뤄졌다. 오늘 개통된 도로는 경기북부 성장잠재력을 높이는 중요 축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라며 “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추진하는 동시에 주요 인프라 확충 등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와 더불어 수도권 1호선이 개통하는 만큼 연천군이 접경지역이라는 지리적 불리함을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서울과 연결되는 도로망이 갖춰지면 기업 유치가 수월해지는 등 지역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1호선 개통, 서울~연천 고속도로 조기 착수 등 지역의 미래를 위한 교통인프라 확충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의 전면 개통으로 동두천시와 연천군이 통일 한국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동두천을 비롯한 경기북부의 교통과 균형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