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항 화물선 화재…인명피해 없어

소방당국 106명 투입 5시간 30분 만에 완진


30일 오전 9시 54분쯤 울산시 남구 매암동 울산항 7부두에 계류 중이던 3만 6353t 화물선(마셜제도 선적)에서 난 불이 5시간 30여분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선박에 있던 작업자 5명은 자력으로 대피,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선박 내 이산화탄소 소화설비를 이용해 진화를 시도했으나 쉽게 꺼지지 않았다.

106명의 소방 인력과 36대의 장비를 투입한 소방당국은 다량의 물을 뿌리며 진화 작업을 벌여 이날 오후 3시 24분께 완전 진화했다.

불은 화물선 내 4번 적재 창고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선박에는 5700t의 플라스틱 제조 원료가 적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