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장에 버려진 학폭 피해자 추모꽃…“오늘 생일인데”

천안서 학폭 피해자 김상연(18)군 사망
시민들, 학교에 추모꽃…경비원이 폐기 논란
유서에 가해학생 명시…경찰 조사

충남 천안시민들이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고 사망한 고 김상연(18)군을 추모하고자 김군 모교에 가져다 놓은 꽃을 학교 측이 30일 쓰레기장에 폐기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학교폭력에 시달리다 숨진 고 김상연(18) 군을 추모하기 위해 시민들이 놓아둔 꽃을 학교 측이 폐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부모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분이 일고 있다.

학교 측은 “모르고 버린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별도의 추모 공간도 없이 놓아둔 국화꽃마저 치워버리면서 사건을 덮기에만 급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30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그곳은 역시나’, ‘추모 꽃 쓰레기통 글 보고 화가 나서 학교에 전화했다’ 등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김군을 추모하기 위해 학교 경비실 앞에 둔 국화꽃이 사라졌다’는 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에는 박스에 담긴 꽃다발이 쓰레기봉투 등과 함께 놓인 모습이 담겼다.

한 네티즌은 “버려진 꽃은 제가 어제 아이들과 추모하고 놓은 것이고 썩은 것 하나 없이 멀쩡했다”며 “왜 이 꽃을 쓰레기 처리하려고 치운거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네티즌들은 “오늘이 김군 생일인데 어떻게 이럴 수 있냐” “학교는 은폐하려고만 한다” “비가 와서 국화에 우산을 씌워놨는데 이것마저 다 버린 것 같다” “분향소라도 마련하라” 등의 댓글을 달며 분노했다.

충남 천안시민들이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고 사망한 고 김상연(18) 군을 추모하고자 김군의 모교 경비실 앞에 국화꽃을 가져다 놓은 모습. 연합뉴스

네티즌들이 학교에 전화를 걸어 잇따라 항의하자 학교 측은 “경비원이 모르고 버린 것”이라면서 “현재는 원상 복구했다”고 해명했다.

천안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이날 출근한 학교 지킴이(경비원) 경비실 근처에 놓인 꽃을 보고 쓰레기인 줄 착각하고 버린 것 같다”며 “학교 측은 지난 22일 김군 사망 관련 아침 방송을 통해 애도식을 가졌고, 학교 일정 등도 연기했다”고 밝혔다.

김군은 유서와 수첩에 3년간 당해온 언어폭력과 따돌림 등 학폭 피해기록을 남기고 지난 11일 천안 동남구 자택에서 숨졌다. 김군 부모는 학교폭력 가해자로 수첩에 명시돼 있는 학생 7명과 3학년 담임교사를 경찰에 고소해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