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타트업 투자 혹한기… “오픈 이노베이션이 핵심”

30일 ‘제2회 스타트업 포럼’

30일 대한상의에서 열린 '제2회 스타트업 포럼'. 대한상의 제공

‘벤처·스타트업’이 투자 혹한기를 맞은 가운데 오픈 이노베이션이 돌파구라는 의견이 나왔다. 네이버 클라우드와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등 대기업과 유망 스타트업 그리고 밴처캐피탈(VC), 액셀러레이터(AC), 한국벤처창업학회 관계자 등이 국내 벤처·스타트업계 투자확대와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3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회 스타트업 포럼’에 참석했다.

신진오 한국벤처창업학회 회장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이 스타트업과 대기업의 상생 방안이라고 소개했다. 신 회장은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오픈AI의 협업 사례를 국내에서는 쉽게 찾기 힘들다.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한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오픈 이노베이션”이라고 했다. ‘개방형 혁신’은 대기업이 스타트업에서 만든 기술을 적용해보는 것이다. 대기업으로서는 가장 저렴한 연구개발(R&D)이며,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쉽고 빠른 인수합병(M&A)인 셈이다.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최예진 두브레인 대표 채용욱 룩시드랩스 대표도 투자 유치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대기업, 스타트업, VC 간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대표는 “혹한기일수록 적극적인 투자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최근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투자금은 2649억원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급락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벤처투자액도 지난해보다 60.3%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투자금을 모집하는 펀드 결성도 78.6% 감소했다. 경기 악화 속에 악전고투하는 스타트업의 투자 물꼬를 트기 위해 한국밴처캐피탈협회(VC협회)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이런 포럼을 마련했다.

지난 3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한 '제1회 스타트업 포럼'. 대한상의 제공

지난 3월에 열린 ‘제1회 스타트업 빌드업 포럼’에서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는 스타트업들을 조명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투자 혹한기 속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타트업들의 민간 차원의 투자 방안 논의와 상생할 방안을 모색했다. 이 포럼을 계기로 VC협회와 대한상공회의소는 유망한 스타트업들을 심사를 통해 선발해 투자받을 수 있는 ‘기업설명(IR) 행사’를 정기적으로 열기로 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