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잃어가는 2호 태풍 ‘마와르’… 주말 제주도 날씨는?

일본 남쪽 해상 따라 동진할 듯

제2호 태풍 ‘마와르’가 30일 대만 이란현에서 강한 파도를 일으키고 있다. 마와르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5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로 북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제2호 태풍 ‘마와르’가 일본 남쪽 해상을 따라가는 예상 경로를 더 선명하게 그렸다. 한반도 상륙 가능성은 더 낮아졌다. 한때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했던 마와르는 점차 중형 태풍으로 힘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30일 오후 4시 태풍 통보문에서 “마와르가 오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5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로 북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와르는 이동 속도를 줄이면서 지금까지 북서진한 진행 방향을 북동진으로 틀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C자형’으로 급커브하면서 일본 오키나와를 향해 다가가고 있다.

마와르는 현재 중심기압 955hPa(헥토파스칼)의 강한 태풍으로, 초속 40m(시속 144㎞)의 강풍을 몰아치고 있다. 한때 중심기압 905hPa의 초강력 태풍이던 마와르의 위력은 낮아졌지만, 여전히 나무를 쓰러뜨리고 건물의 유리창을 깨뜨릴 만큼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

마와르는 지난 24일 괌을 지나갈 때 나무를 뿌리째 뽑거나 야자수를 옆으로 휠 정도의 바람을 일으켰다. 강우에 따른 침수를 피해 저지대 주민이 대피했고, 항공편은 무더기로 결항됐다. 괌에 고립됐던 한국인 관광객 3200여명은 지난 29일부터 속속 귀국하고 있다.

제2호 태풍 ‘마와르’는 30일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55hPa(헥토파스칼)의 강한 태풍으로, 초속 40m(시속 144㎞)의 강풍을 몰아치고 있다. 기상청 홈페이지

마와르는 지난 20일 괌 동남쪽 해상에서 발생해 북서진하던 중 대만 남동쪽, 필리핀 북동쪽 해상에서 북상을 시작했다. 하지만 마와르의 예상 경로에서 한반도는 벗어났다.
마와르가 오키나와 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에 도달할 오는 2일 오후 3시 중형 태풍으로 약화되고, 동북동진을 계속해 오는 4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520㎞ 부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로써 제주도는 주말인 오는 6월 3~4일 마와르의 비구름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생겼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발표한 제주도의 중기 예보에서 “6월 2일에 흐리고 비가 올 것”이라며 “6월 3~4일에는 맑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상청은 제주도의 강수 확률을 6월 2일 오전 80%, 같은 날 오후 60%, 6월 3~4일 20%로 각각 전망했다. 기상청은 “6월 2일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강수 시점이 변경될 수 있어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예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