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소리 심해서”… 부친 살해·유기 30대 아들 범행 실토

“증거인멸·도주우려” 구속영장 발부
존속살해·사체은닉 혐의

아버지를 살해하고 시신을 숨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김모(30)씨가 30일 오전 서울 북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버지를 살해한 뒤 아파트 지하 저수조에 시신을 숨긴 혐의를 받는 김모(30)씨가 30일 구속됐다. 김씨는 이날 조사에서 결국 자신의 범행을 실토했다.

서울북부지법 이창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전 10시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이후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2분쯤 서울북부지법에 남색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등장했다. 살인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검거될 당시 혐의를 부인했던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자백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평상시 아버지로부터 잔소리를 듣는 등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씨는 전날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엘레베이터를 이용해 지하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체포됐다. 아파트 이웃들은 범행 당시 김씨 집에서 30~40분가량 심하게 몸싸움을 하는 소리가 났다고 증언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존속살해와 사체은닉 혐의로 김씨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