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태악 선관위원장, ‘특혜채용’ 의혹에 사과…권익위와 합동조사 등 검토

노태악 중앙선관위원장이 30일 오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고위직 간부들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 관련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긴급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30일 선관위 고위직 간부들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 의혹이 불거진 이후 노 위원장이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선관위는 제기된 의혹들을 해소하기 위해 국민권익위원회와의 합동 전수조사와 수사기관 수사 의뢰 등을 검토 중이다.

노 위원장은 이날 선관위 과천 청사에서 긴급 위원회의를 열고 최근 불거진 의혹과 관련한 인사 투명성 개선 방안 등을 2시간가량 논의했다. 노 위원장은 의혹 해소 방안과 관련해 “앞으로 전수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선관위는 자체적으로 5급 이상 간부를 대상으로 자녀의 선관위 재직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노 위원장이 전수조사를 재차 강조한 것은 조사 범위와 강도를 더 높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노 위원장은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은) 제도적 개선에 관한 것들”이라며 “제 기본 입장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원할 때까지 방안을 고민하고, 국민을 또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관위는 박찬진 사무총장과 송봉섭 사무차장 등 전·현직 간부 6명의 자녀가 경력직원 채용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간부 전수조사 과정에서 자녀 특혜 채용 정황이 다수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혹이 확산되면서 선관위가 권익위와 합동 전수조사에 나설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선관위 자녀 채용과 관련해 권익위에 신고가 접수됐고, 채용비리신고센터에서 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어 “권익위가 6월 1~30일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의사를 공문으로 전달했고, 여기에 대한 선관위의 입장을 내일(31일)까지 답변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노 위원장은 “내부적으로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31일에도 긴급 위원회의를 열고 현직 간부 4명을 상대로 진행된 특별감사 결과를 보고받을 예정이다. 사의를 표명한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에 대한 면직안도 처리할 방침이다.

특별감사 결과에 따라 의혹 대상자를 외부 기관에 수사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위원장은 권익위와의 합동 전수조사와 수사 의뢰 여부 등을 포함한 선관위의 공식 입장과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권익위는 이날 국회의원 가상자산(코인) 전수조사에 적극 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전 위원장은 “공직을 수행하면서 사익을 추구하는 것은 절대 안 된다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해 전수조사를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을 위한 개인정보 동의서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회에 개인정보 동의서 제출을 요구했다.

박성영 정현수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