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전자책 ‘5000종’ 탈취…출판업 근간 흔들 사건”

대한출판문화협회, 알라딘 전자책 유출 관련 성명 발표

알라딘 중고서점. 연합뉴스

최근 온라인 서점 알라딘에서 전자책 상품이 유출된 사건 관련, 피해 전자책이 약 5000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출판문화협회는 이 같은 피해사실을 확인하고, 알라딘 측에 “사운을 걸고 사태를 수습하라”고 촉구했다.

출판협회는 30일 최근 알라딘의 전자책 유출에 대한 성명을 내고 “이번 전자책 탈취는 출판 산업의 근간을 뿌리째 흔들 수 있는 사건”이라면서 “무한 복제가 가능하고, 시공간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에서 전자책 파일 유출은 종이책을 도둑맞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성토했다.

출판협회는 이번 사건의 피해 상황과 관련해 저작권보호원 조사 결과 5000종 이상의 전자책이 약 3200명이 모여 있던 텔레그램 오픈채팅방에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탈취된 파일이 추가로 유출된다면 출판계로서는 상상조차 하기 싫은 재앙이 될 것”이라면서 “출판계와 독자들의 신뢰로 성장한 알라딘은 그 신뢰에 답해야 하지만 알라딘은 지금도 전자책 보안 상태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온라인 서점 알라딘 홈페이지에 게재된 전차잭 상품 유출 관련 안내. 알라딘 홈페이지 캡처

앞서 지난 16일 해커로 추정되는 인물이 일부 인터넷 게시판을 통해 알라딘 전자책 100만권을 유출했다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알라딘은 이에 대해 전자책 디지털 콘텐츠 무단 사용을 제한하는 DRM(Digital Rights Management)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책 일부가 유출됐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이어 지난 20일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머리 숙여 깊이 사과 드린다”면서 “정확한 경위와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는 한국저작권보호원과 경찰청 사이버수사국에 신고 및 수사를 의뢰한 상태로 추가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