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한 그릇 나눴던 그 아이, 찾아요” [아살세]

짜장면 한 그릇 시킨 아이들에 추가 짜장면·음료 준 사장님
이후 한 아이, 부모와 재방문해 손편지와 8천원 놓고 가 ‘훈훈’

짜장면을 먹고 간 아이가 가게를 찾아와 전달한 손편지와 짜장면 값. 보배드림 캡처

짜장면 한 그릇으로 온기를 나눈 가게 사장과 아이들의 사연이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사연은 아버지가 인천 연수구 한 복합쇼핑몰에 있는 식당을 운영한다고 밝힌 한 누리꾼의 글을 통해 전해졌습니다. 그는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버지가 짜장면 먹고 간 아이들을 찾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가게에 초등학생 정도의 어린 친구들이 왔었는데 아이들이 한참을 고민하다가 짜장면 한 그릇을 주문했다. 근데 아버지가 그걸 보시곤 배가 불러서 한 그릇을 주문하는지 아니면 돈이 부족해 한 그릇을 주문하는지 물어보셨다”고 했습니다.

아이들의 답은 “돈이 부족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말을 들은 글쓴이의 아버지는 이에 정량보다는 적은 짜장면 한 그릇과 음료수 한 캔을 추가로 내어줬다고 합니다.

그리고 며칠 뒤 짜장면을 먹고 간 아이들 중 한 명이 부모와 함께 다시 가게를 찾아왔습니다. 하필 이때 사장인 아버지가 자리를 비운 상황이었고, 아이는 손편지와 함께 현금 8000원이 담긴 봉투를 가게 직원에게 맡기고 갔다고 합니다.

짜장면을 먹고 간 아이가 전달한 손편지. 보배드림 캡처

아이가 전한 편지에는 “짜장면과 음료 주신 것 너무 감사한데 공짜 받으면 조금 그래서 짜장면 가격을 조금이나마 준비했습니다. 나중에 가족들하고 와서 먹을게요. 진짜 맛있었어요. 저도 나중에 커서 사장님처럼 베푸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글이 적혀 있었습니다.

글쓴이는 “(직원에게 말을 전해 듣고) 출근하신 아버지는 ‘그때 짜장면을 조금 더 줄걸’ 하는 미안한 마음으로 아이들이 다시 오길 기다리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편지와 돈을 간직하고 계시며 가족들이 오면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고 했다. 혹시라도 이 글을 보시고 아는 분이 계시면 쪽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직 세상은 살 만하다” “인성 좋고 마음 좋은 분이 장사하는 곳은 손님도 마음씨가 곱다” “아침부터 눈물 난다” “사장님 돈쭐 나시길 바란다” “크게 될 녀석이다” “먹튀 사연만 보다가 이런 글 보니 마음이 따뜻해진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글쓴이는 “삶이 힘들고 점점 각박해지는 시기에 따뜻한 마음을 전할 곳이 없어 여기에 글을 쓴다”며 “모든 자영업자분들 힘내시고 파이팅하라”고 응원의 말을 남기며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최근 음식을 먹고도 값을 치르지 않은 채 도망가는 ‘먹튀’ 사연이 전해지는 가운데, 짜장면 한 그릇을 놓고 어린이와 사장님이 주고받은 마음은 더욱 값지게 느껴집니다.

돈이 부족해 충분한 음식을 시키지 못한 아이가 그날 받은 건 그저 배부름이 아니라 따스한 마음과 배려의 가르침일 겁니다. 그 고마움을 알고 표현한 아이의 편지를 보며 우리가 사는 세상이 아직 살 만한 세상임을 다시 한번 생각합니다. 사장님 바람대로 아이 가족과 따스한 식사 자리가 하루빨리 성사되길 기대해 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