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괌 고립 관광객 안전 위한 인천국제공항 구급차 배치

인천국제공항에 배치된 구급차.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소방본부는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괌에 고립됐다가 국내로 입국하는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 31일까지 인천국제공항 터미널에 소방력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9일 괌 공항 운영이 재개될 때까지 관광객들은 임시 숙소에서 먹을 것이 부족한 상태로 지내야 했다. 이에 인천소방본부는 구급차 2대와 구급대원 등 인력 6명을 인천공항에 배치하고 응급상황에 대비한다.

엄준욱 인천소방본부장은 “태풍으로 불안한 시간을 보냈을 관광객 모두 안전하게 귀국해 사랑하는 가족 품에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