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김용민 “조응천 ‘입으로 X을 싸’ 인터뷰…공식 사과하라”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김용민 의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당 의원총회에서 한 발언을 폄훼했다며 조응천 의원에게 항의하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에 “얼마 전 비공개 의총에서 제가 한 발언을 오해한 조응천 의원이 언론에 제 발언을 왜곡해 알렸고, 허위기사들이 작성돼 몇 시간 동안 기자들과 통화해 이를 바로잡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문제는 조응천 의원이 조선일보에 저에 대해 ‘입으로 X을 싸’라고 인터뷰를 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동료 의원에게 이렇게 표현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어서 조응천 의원에게 발언을 한 이유와 사과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날 두 의원이 만난 자리에서 문제가 더 커졌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오늘 본회의장에서 만난 조응천 의원에게 제가 먼저 인사를 하고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물었다”며 “그랬더니 갑자기 화를 내면서 ‘아침 방송에서 사과를 했으니 찾아서 들어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기왕 사과를 하시려면 피해자인 저에게 사과하면 되지 무슨 방송을 찾아서 사과를 들어야 하냐”고 물었고, 조 의원이 갑자기 화를 내며 “방송 찾아서 들어”라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조 의원에게 “저에게 직접 분명하게 그리고 정중하게 사과를 하시기를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또 “초선의원이 자신과 다른 생각을 말했다고 야유하고 모욕하기 시작하면 아무도 의총에서 발언을 하지 않을 것이고 민주당의 민주주의는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