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미 드레스’ 입은 모델, 그녀가 전한 사연은

이란계 미국인 모델, 칸 영화제에 올가미 모양 검정색 드레스입어
드레스 밑자락 ‘STOP EXECUTIONS’(사형을 중단하라) 문구 삽입

지난 26일(현지시각) 제76회 칸 영화제에서 이란의 사형 제도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올가미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이란계 미국인 모델 마흘라가 자베리(33). 연합뉴스.

한 여성 모델이 제76회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교수형 올가미를 목에 두른 듯한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나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이란계 미국인 마흘라가 자베리(33)는 지난 26일 칸 영화제 주 행사장인 팔레 데 페스티벌에 올가미 모양의 넥라인이 두드러진 검정색 롱 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해당 드레스 밑자락에는 ‘STOP EXECUTIONS’(사형을 중단하라)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자베리는 영화제가 끝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란 사람들에게 바친다”라는 글과 함께 30초 분량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 속 자베리는 올가미 드레스를 입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목을 쓰다듬거나 눈을 감고 머리를 감싸 쥐는 자세를 취했다. 영상에서는 이란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노래가 흘러나왔다.

자베리가 올가미 드레스를 입고 칸 영화제에 등장한 이유는 최근 이란 정국과 관련이 있다. 이란에서는 지난해 9월 20대 여대생 마사 아미니가 히잡 미착용 문제로 정부에 구금됐다가 의문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를 계기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 올해 3월까지 최소 2만 2000여명이 시위를 하다 체포됐다.

시위 참가자들이 이란 사법당국으로부터 사형 선고를 받으면서 사형 집행 건수가 급증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란은 세계에서 사형을 가장 많이 집행하는 국가 중 하나다.

지난 26일(현지시각) 제76회 칸 영화제에서 이란의 사형 제도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올가미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이란계 미국인 모델 마흘라가 자베리(33). 사진 마흘라가 자베리 인스타그램 캡처.

자베리의 영상과 의상은 SNS에서 화제가 됐다.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 연구소의 마이클 도란 선임연구원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영화제에서 눈길을 끄는 시위였다. 자베리의 드레스는 이란의 잔인한 처형 문제를 환기했다”라고 호평했다.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고문도 “올해에만 이란에서 200명 이상이 처형됐다. 정치에서 다수가 여성이었다면 더 이상 전쟁은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일각에서는 자베리가 이란 문제를 끌어들여 패션 브랜드를 홍보하려 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자베리는 자신의 드레스와 영상을 둘러싸고 논쟁이 일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글을 올려 “이란 사람들이 겪는 부당한 처형에 대한 언론의 관심을 끌기 위해 드레스를 입었다”면서 “영화제에선 정치적 발언이 금지돼 영화제 경호원이 드레스 뒷면을 보여주진 못하게 막았지만 올가미의 의미는 잘 전달됐다”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