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신사옥 공사 현장서…근로자 3명 추락

경기도 용인 기흥 삼성디스플레이리서치 사고 현장.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삼성디스플레이가 경기도 용인시에 짓고 있는 신사옥 삼성디스플레이리서치(SDR)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과 노동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30일 오후 2시50분쯤 용인시 기흥구 농서동 소재 삼성디스플레이리서치(SDR) 공사 현장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는 지상 3층에서 레미콘 타설 작업이 진행되던 중 발판이 하중을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내리면서 발생했다.

당시 일하던 근로자 2명은 안전그물로 떨어져 비교적 가벼운 부상을 입었으나 나머지 1명은 안전그물에서 튕겨 나가 1층 바닥으로 추락해 다쳤다.

근로자 3명 모두 병원으로 이송돼 진료를 받고 오후 6시쯤 귀가했다고 한다. 부상자들에게 골절 등의 큰 부상은 없었다고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하고 현장 안전조치를 했다. 아울러 고용노동부 등 유관기관에 사고 발생 사실을 알렸다.

노동부는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여부 등을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사 현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