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16세 소녀 잔혹 피살… 인도 행인들, 보기만

지난 28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길거리에서 16세 소녀가 폭력을 당하는 동안 행인들은 제지하지 않고 지켜보기만 했다. CNN 보도화면 캡처

인도 수도 뉴델리 주택가 길거리에서 20대 남성이 연인 관계였던 16세 소녀를 잔혹하게 살해한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당시 행인들이 범행을 목격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전날 오타르프라데시주에서 16세 소녀를 살해한 혐의로 20세 남성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과 피의자는 연인 관계였는데, 지난 28일 사건이 발생하기 몇 시간 전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 현장 CCTV 영상을 보면 소녀에게 폭력을 가하는 1분여 동안 최소 10명의 행인이 지나갔지만 제지를 시도한 사람은 남성 1명뿐이었다. 남성은 소녀를 흉기로 찌르려는 A씨를 말렸지만 그가 거칠게 뿌리치자 포기하고 가던 길을 갔다. 다른 행인들도 상황을 목격하고 잠시 멈춰서기도 했지만 힐끔 쳐다보고는 이내 지나쳤다.

소녀는 결국 시신으로 발견됐다. 소녀의 아버지는 “딸이 길바닥에 누워 있는 것을 봤다”며 “아무도 내 딸을 도와주지 않았다는 것에 화가 난다. 그들이 딸을 도와줬다면 딸은 살았을지도 모른다”고 토로했다. 이어 “피의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델리 여성위원장 스와티 마리왈은 “범행은 감시카메라에 포착됐다. 몇몇 사람이 범행 모습을 봤지만 신경도 쓰지 않았다”며 “델리는 여성과 소녀들에게 매우 위험한 곳이 됐다”고 지적했다.

국가여성위원회 레카 샤르마 위원장은 “이번 사건이 델리 사람들의 무신경함을 보여준다”며 “그 자리에 여러 사람이 있었지만 아무도 소녀를 돕기 위해 행동하지 않았다. 이 사건은 신속히 심리하고 가능한 한 빨리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델리 행정 책임자 알빈드 케지리왈은 트위터를 통해 “미성년자가 델리에서 잔인하게 살해됐다. 매우 슬프고 유감스럽다”면서 “범죄자가 두려워하는 기색이 없다. 경찰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인도에서는 이전에도 비슷한 사건이 벌어진 바 있다. 2012년 12월 물리치료를 공부하던 23살 여학생이 델리 시내에서 운행 중이던 버스 안에서 집단성폭행을 당해 사망한 사건이 벌어졌다. 당시 이 여성의 동행자로 같이 폭행을 당한 남성은 “둘 다 다쳐서 피를 흘리고 있었지만 25분간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