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우주발사체 쐈다…백령에 ‘공습경보’ 서울은 ‘오발령’

“공중 폭발했거나 해상 추락” 실패 가능성

북한이 지난 4월 13일 시험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AP뉴시스

북한이 31일 오전 남쪽 방향으로 자국이 주장해온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쏜 발사체의 기종과 비행거리 등 자세한 제원을 분석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이다.

다만 발사 결과는 좋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해당 발사체는 낙하 예고지점에 도달하지 못한 채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이에 따라 군은 발사체가 공중 폭발했거나 해상에 추락하는 등 발사 과정 전반이 실패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따라 백령 지역에 공습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서울 지역에서는 오전 6시32분쯤 경계경보가 내려지고 “대피하라”는 내용의 위급재난문자가 발송됐으나 오전 7시쯤 ‘오발령’으로 정정됐다.

31일 오전 서울 지역 주민들에게 발송된 위급재난문자. SNS 캡처

앞서 북한은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단 로켓 낙하지점으로 ’전북 군산 쪽에서 서해 멀리’, 페어링(위성 덮개) 낙하지점으로는 ‘제주도에서 서쪽으로 먼 해상’, 2단 로켓 낙하지점으로는 ‘필리핀 루손섬 동방 해상’을 지목했다.

북한은 지난달 13일 신형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을 시험발사한 지 40여일 만에 다시 도발을 감행했다. 이번이 올해 10번째 발사체 발사다.

북한이 이날 쏘아올린 것이 ‘위성 탑재’ 발사체로 확인된다면 북한의 위성 발사 주장으로는 6번째가 된다. 북한은 1998년 8월 광명성 1호를, 2009년 4월 광명성 2호를 발사했지만 모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김일성 주석의 100회 생일을 앞둔 4월 13일 장거리 로켓 ‘은하 3호’에 실려 발사된 광명성 3호는 발사 직후 1단과 2단이 분리되지 않은 채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8개월이 지난 2012년 12월 은하 3호에 실려 발사된 광명성 3호 2호기는 북한 측은 물론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도 궤도 진입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북한은 2016년 2월 7일 지구관측위성 광명성 4호까지 궤도 진입에 성공한 점을 들어 본격적으로 우주강국의 반열에 들어섰다고 자평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고 자랑하는 광명성 3호 2호기와 광명성 4호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여부는 수년째 확인되지 않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