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부동 전투에서 2800여명 전사한 ‘지게 부대원’ 재조명

백선엽 장군 유지 받든 장녀 남희씨, 73년 만에 추모비 건립

경북 칠곡군은 30일 망정리 328고지 지겟길에서 지게 부대 재현 행사를 개최하고 추모비 건립을 알렸다. 사진은 왼쪽으로 부터 망정1리 윤병규 이장, 백남희 여사, 김재욱 칠곡군수. 칠곡군 제공

“지게 부대원은 국군의 수호천사를 자처했던 이름 없는 영웅들입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 전쟁 당시 보급품을 지게로 운반하며 국군을 지원했던 지게 부대원의 희생을 기리는 추모비가 73년 만에 처음으로 건립된다.

고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75) 여사는 1200만원을 들여 높이 160㎝의 ‘다부동전투 지게 부대원 추모비’를 마련하고 7월 5일 제막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으로 건립되는 백 장군 동상과 함께 같은 날 다부동전적기념관에 자리 잡을 예정이다.

추모비는 다부동전투에서 보여준 지게 부대원의 헌신을 높이 평가했던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기 위해서다.

지게 부대원은 탄약, 연료, 식량 등의 보급품 40㎏을 짊어지고 가파른 산악지대 고지를 오르며 백 장군이 이끄는 국군 1사단과 미군에게 전달했다.

군번도 총도 없이 포화 속을 누비며 전쟁 물자 보급은 물론 부상자와 전사자 후송 등 모든 병참 임무를 담당했다.

다부동전투에서 지게 부대원 2800명이 전사했으나 참전 사실이 입증되지 않아 보상받지 못하고 있다.

칠곡군은 지난 30일 망정리 328고지 지겟길에서 지게 부대 재현 행사를 개최하고 추모비 건립을 알렸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한복 차림으로 지게에 탄약상자를 지고 지게 부대원의 모습을 재현했다.

백 여사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주먹밥을 만들어 지게 부대원에게 전달했던 여성으로 분장했다.

부친이 지게 부대원으로 참전했던 윤병규(67) 망정 1리 이장은 다부동에서 장렬히 적과 맞서 싸운 학도병 역할을 맡았다.

유엔군은 6·25 전쟁 때 주민들이 지게를 지고 산을 오르는 모습이 알파벳 A와 닮았다는 이유로 ‘A-frame Army’라고 불렀다.

미 8군 사령관이었던 밴 플리트 장군은 회고록에서 “지게 부대가 없었다면 최소 10만명 정도의 미군 병력을 추가로 보내야 했을 것”이라며 그들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백 여사는 “백 장군 3주기를 맞아 아버지 유지를 받들어 지게 부대 추모비를 건립하게 됐다”며 “이름 없는 영웅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욱 군수는 “지게 부대원과 학도병처럼 숨은 영웅들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있었다”라며 “그들을 기억하고 재조명하는 일에 사회적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