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체육은 복지·투자”라며 강조한 배경에는…

“아주 열렬한 스포츠팬, 비인기 종목도 관심 갖겠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체육은 복지다. 복지는 투자다. 고로 체육은 투자다”며 체육 활성화를 위해 투자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김 지사는 지난 30일 경기도체육회관에서 열린 ‘경기체육 맞손토크’에서 경기도 체육인과 만나 ‘경기체육’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함께 모색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저는 아주 열렬한 스포츠팬이다. 지사로 취임해서는 독립야구단도 가봤고 프로야구 개막전, 프로축구 개막전에도 가는 등 기회가 되는 대로 많이 참여하려고 애쓰고 있다. 앞으로는 소위 말하는 비인기 종목도 관심을 갖고 같이 해보려고 한다”며 “지사로 있는 동안에 경기도의 체육 진흥을 위해서 정말 노력을 하려고 한다. 가장 큰 이유는 경기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다. 도민들의 정신건강, 몸 건강, 삶의 질 향상에 있어서 저는 체육과 스포츠만큼 소중하고 귀한 게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들은 이제까지 만났던 어떤 도지사보다 체육을 사랑하는 도지사를 만나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체육인들은 체육지도자 지위 향상, 국제양궁장 설립, 경기북부지역 체육 활성화 방안, 경기도 체육단체의 직장운동부와 도립체육시설 운영, 장애인 직장운동부 확대와 장애인 전용 체육관 건립, 세계대회 등 메가 스포츠대회 개최, 경기도 선수촌 건립 등 경기도 체육 현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건의 사항을 전달했다.

이에 김 지사는 “의견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우선순위에 대해 도의회, 체육회와 긴밀하게 협조해 추진하겠다”고 화답하며 “또 언제든지 이렇게 대화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김 지사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우선순위에 대해 도의회, 체육회와 긴밀하게 협조해 추진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또, "체육은 복지다. 복지는 투자다. 고로 체육은 투자"라며 체육 활성화를 위한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민선8기 경기도는 경기도민의 활력있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스포츠 소외계층의 관람 기회 확대를 위한 기회경기관람권, 전국 유일의 독립 야구 경기도리그 확대 및 선수 출전수당 최초 도입, 4개 경기도체육대회의 RE100 친환경 대회 개최, 경기북부지역 스포츠 불균형 해소, 건강도 챙기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스포츠포인트제 도입 추진, 반다비체육관 건립 확대 등 다양한 체육 정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