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우주발사체 발사에 인천 백령·대청도 주민 긴급대피

북한이 31일 오전 6시29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 방향으로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 시민들이 발사 소식을 전하는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가 31일 오전 남쪽으로 발사된 뒤 서해 최북단 인천 백령도와 대청도 주민들이 긴급히 대피소로 피신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6시29분쯤 백령도 일대에 경계경보를 발령한다며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행안부는 재난 문자에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먼저 대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백령도 일대에는 사이렌이 20분 넘게 울렸다. 백령면사무소의 경우는 마을 방송으로 “주민들은 대피해 달라”고 전파했다.

재난문자 발송 이후 백령도와 대청도 주민 수백명은 각 섬에 마련된 대피소 30여곳으로 몸을 피했다. 주민들은 대피소에서 현재 상황이 해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6시29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 방향으로 주장해온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발사체 1발은 백령도 서쪽 먼바다 상공을 통과했다. 북한이 위성탑재 주장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이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