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오키나와 대피명령 해제 “北 발사체 이미 낙하한 듯”

일본 정부가 31일 새벽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오키나와현에 대피령을 내렸다가 해제했다. 사진은 대피령이 내려졌던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의 화면.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31일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와 관련 오키나와현에 내렸던 긴급 대피 명령을 해제했다.

NHK방송과 교도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새벽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안이나 지하로 피난할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대피 명령은 30여분 뒤 “우리나라에 낙하하거나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은 없다”면서 해제됐다.

전국순시경보시스템은 일본 정부가 인공위성으로 지자체 등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의 이번 발사체에 대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였다면서도 “이미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하마다 야스카즈 방위상과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 등 관계 부처 수장들은 대피 명령 뒤 총리 관저에 들어가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책을 협의했다.

앞서 북한은 이달 31일부터 내달 11일 사이에 인공위성을 쏘아 올릴 것이라고 일본에 전날 통보했다. 북한은 이 인공위성을 ‘군사 정찰위성 1호기’로 칭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사실상 탄도미사일로 보고 있다.

하마다 방위상은 인공위성 등이 일본에 낙하할 경우 요격할 수 있는 ‘파괴조치 명령’을 자위대에 발령해 놓은 상태다. 방위성은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에 대비해 지난달 오키나와현 섬인 미야코지마, 이시가키지마, 요나구니지마에 패트리엇 배치를 완료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