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합참 “北 발사체, 군산 어청도 서방 200㎞ 해상 낙하”

서울역 대합실 TV에서 31일 오전 북한 발사체 관련 뉴스 속보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오전 6시29분쯤 남쪽 방향으로 날아간 발사체 1발이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 발사체를 우주발사체라고 주장하고 있다.

어청도는 전북 군산에서 서쪽으로 65㎞가량 떨어진 섬이다. 합참은 “이 발사체가 백령도 서쪽 먼바다 상공을 통과해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 비정상적 비행으로 낙하했다. 한미 공조로 추가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