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의겸 “한동훈 복수 화신으로 등극…뿔테안경 쓴 깡패”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사진)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MBC 기자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한 장관은 이번 사건으로 ‘복수의 화신’으로 등극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31일 YTN라디오에 나와 “(개인정보 유출) 사안 자체가 그렇게 무거운지가 근본적으로 의문이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윤석열정부 황태자인 한 장관이 아니었으면 이런 문제가 발생했을까”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경찰은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최측근 인사인 점을 의식해 ‘과잉 수사’를 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서울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한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해 30일 오전 MBC 기자 임모씨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또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김 의원은 ‘검사가 수사권을 갖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인가’라는 윤 대통령 검사 시절 발언을 거론하며 “이거(압수수색)야말로 전형적인 깡패짓”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 장관을 향해선 “정말 검은 뿔테 안경을 쓴 깡패”라고 쏘아붙였다.

김 의원은 또 윤 대통령이 전날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면직안을 재가한 것과 관련해 “공영방송 이사 추천 권한이 있는 한 위원장을 보내고 자기 입맛에 맞는 위원장을 앉히려고 무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후임으로 거론되는 것을 두고는 “(이 전 수석은) 이명박정부 당시 언론 장악 선두에 섰던 인물”이라면서 “그가 복귀하는 것만으로도 정부 입맛에 맞는 방통위원장을 앉히려는 속셈이 드러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