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장치 설치 확인…의미있는 진전”

유국희 원안위원장 “추가 분석·확인 작업 필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전문가 현장 시찰단 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후쿠시마 등 일본 현지에서 진행한 현장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회견에서 화면을 이용해 현지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온 정부 시찰단이 “더 정밀한 판단을 위해 추가 분석·확인 작업이 필요하다”며 “이를 토대로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일본의 계획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국희 현장시찰단장(원자력안전위원장)은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주요 활동 결과를 발표했다. 유 단장은 “오염수 해양 방류 관련 핵심 주요 설비를 집중 점검했다”며 “이번 시찰은 현장 직접 확인과 구체적인 자료 확보를 통해 과학·기술적 검토 과정에서 의미있는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시찰단은 지난 21∼26일 5박 6일간 일본을 방문해 진행한 현장 시찰 관련 활동을 했다.

시찰단이 현장 점검을 진행한 후쿠시마 원전 설비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측정확인용 설비(K4탱크군), 방출(이송·희석·방출) 설비, 중앙감시제어실, 화학분석동(방사능분석실험실) 등이다.

특히 시찰단은 ALPS 설비에 대한 집중 점검을 진행했다. ALPS는 원전 오염수에 있는 각종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장비로, 오염수를 정화해 바다로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의 구상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 시찰단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연 1회 수행된 ALPS 입출구 농도분석 결과에 대한 원자료, ALPS 운영 이후 주요 고장사례 및 조치사항 자료 등을 확보했다.

시찰단은 연 1회 농도 분석을 수행하고 있는 64개 핵종에 대해 2019년부터 작년까지 4년간 운전된 설비의 데이터를 받았고, 이 중에서도 검출 이력이 많은 핵종 10여종의 경우 주 1회 측정한 입출구 농도를 확보했다.

또 도쿄전력과 질의를 통해 ALPS 설비의 흡착재 교체 시기를 질의한 결과 오염수 8000t 처리 후, 주 1회 농도 분석에서 정화 능력이 저하됐을 때 교체한다는 답을 받았다고 유 위원장은 설명했다.

유 단장은 삼중수소 희석·방출설비에 대해선 “해수 이송펌프가 희석 목표를 만족할 수 있도록 충분한 용량으로 설계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삼중수소 농도 확인을 위한 시료 채취와 분석이 해양 방출 전 상류 수조에서 1회, 해양 방출 중 해수 배관 헤더와 상류 수조 사이 배관에서 매일 1회 실시될 계획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유 단장은 “확보한 자료에 대한 정밀 분석과 함께 ALPS 유지관리 계획 등을 추가 확보해 종합적으로 ALPS 성능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찰은 한국 정부가 2021년 8월부터 진행해 온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계획에 대한 과학·기술적 검토 과정의 일환으로 이뤄졌다”며 “이번 시찰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