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중대본 마지막 회의 “국민 협조에 감사했다”

중대본, 위기단계 하향으로 운영 종료
2020년부터 3년간 총 691회 회의 개최

코로나19 위기단계 하향을 하루 앞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위기단계 하향을 하루 앞둔 31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마지막 회의를 개최했다.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오늘 회의는 2020년 2월 23일 중대본이 설치된 이후 691번째 회의이자 마지막 회의”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3년 4개월 만에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고 대책본부 운영을 마무리하게 됐다”며 “안정적인 방역상황을 달성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수 있었던 것은 국민 여러분께서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셔서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대유행 초창기에 거의 매일 진행됐던 중대본 회의는 상황 안정에 따라 빈도가 줄었고, 최근엔 매주 수요일마다 개최됐다.

6월 1일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되면서 범정부 중대본 운영은 종료된다. 앞으로는 복지부 중심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한다.

위기단계 하향과 함께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는 5일 격리 권고로 전환되는 등 방역조치도 대부분 해체돼 사실상 일상회복을 맞게 된다.

코로나19 위기단계 하향을 하루 앞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차관은 이날 “정부는 자율격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아프면 쉬는 문화와 제도를 정착시켜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격리 참여자에 대한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 지원은 한시적으로 유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3년 4개월의 팬데믹 기간 정부 방역정책에 협조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포함한 일반 국민과 현장의 의료진, 공무원, 군인, 방역요원, 교원 등에 감사를 전하고 코로나19 사망자 3만4784명과 유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박 차관은 “내일(6월 1일)부터 심각 단계가 해제되지만 코로나19의 위협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며 앞으로 상당 기간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야 한다”며 “정부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보건·방역당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중수본을 운영하며 방역상황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중대본은 지난 2020년 1월 20일 국내에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나오고, 같은 해 2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상향되며 설치됐다.

중대본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행정안전부에 설치하는 범정부 최고 비상대책기구다. 통상 행안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지만, 범정부 통합대응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국무총리가 본부장이 된다. 코로나19 중대본은 2003년 재난현장 지휘체계가 중대본으로 일원화된 뒤 처음으로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두고 운영됐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