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허지웅 “나라가 깨워준 아침, 대피는 잘하셨습니까”

허지웅. 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허지웅씨가 31일 오전 북한 발사체와 관련한 서울시의 위급 재난문자 오발령을 받은 뒤 “다들 대피는 잘하셨는가”라고 SNS 팔로어들에게 안부를 물었다. 과잉 대응에 대한 비판보다 기관 사이에서 책임을 떠넘기는 후속 상황을 에둘러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허씨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조금은 기억에 남을 만한 아침이었다. 평소에는 알아서 잘 깨거나 핸드폰이 잠을 깨우는데 오늘은 나라가 깨워줬다”며 서울시에서 수신한 경계경보 오발령 문자를 언급했다. 그는 “(군에서) 전역한 이후 정말 오랜만”이라며 “다들 대피는 잘하셨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미 며칠 전, 이례적으로 시간까지 구체적으로 통보됐고 지속해서 뉴스를 통해 알려졌던 예정된 일이 굳이 새벽에 안전도 긴급도 아닌 ‘위급’ 재난 문자를 통해 알려야 할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건 일본의 오키나와 주민들이 받아야지 서울 시민이 받을 게 아니지 않냐”며 “결국 30분도 안 돼 오발령이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오발령이었다는 행안부의 공지조차 위급 재난 문자로 왔다는 대목에서 아침에는 일찍 일어나 크게 웃고 시작하는 게 건강에 좋다는 깊은 뜻이 느껴졌다”고 적었다.

허씨는 행정안전부, 서울시, 합동참모본부의 후속 발표를 놓고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그는 “차라리 정부, 군, 지자체가 한목소리로 과도한 대응이었을지 몰라도 해야만 했다고 해명했다면 적어도 계획이 있었구나, 납득이 갈 텐데…. 우리가 위급 시에 어떻게 허둥대는지 지켜본 북쪽의 정신 나간 사람들에게만 좋은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러다가는 진짜 위급상황이 닥쳤을 때 시민들이 안일하게 생각하고 대처에 게으르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경계경보 발령 문자는 오발령 사항. 연합뉴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41분쯤 “오늘 6시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란다”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서울시의 경계경보 발령은 22분 뒤 행안부에 의해 오발령으로 정정됐다. 행안부는 7시3분 위급 재난 문자를 통해 “6시41분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림”이라고 오발령을 정정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