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개발지역 허위매물에 속은 투자자 52명…435억 피해

뉴시스

재개발지역 빌라에 투자하면 시세 차익에 따른 수익금을 나눠주겠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435억원을 가로챈 공인중개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1계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50대 여성 공인중개사인 A씨를 구속하고 공범인 50대 남성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5년여간 인천의 재개발지역에 투자하라고 속여 지인 등 52명으로부터 435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에게 투자자를 소개해 주고 수수료 명목으로 1명당 50만∼100만원을 받은 혐의다.

조사 결과 인천에서 공인중개사무소를 운영한 A씨는 “재개발지역에 가격이 싼 빌라가 매물로 나왔다”며 “빌라를 팔아 시세 차익이 나면 투자금의 10%를 수익금으로 주겠다”고 투자자를 모집했다. 그러나 정작 A씨가 인천 재개발지역에 보유한 빌라는 전혀 없었다.

또 A씨는 “내가 구속되면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한다”고 회유해 피해자들이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1월 피해자 1명으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한 뒤 A씨 계좌의 입출금 내역과 이체 내역을 분석해 나머지 피해자들을 모두 찾아냈다. 경찰은 A씨가 투자자 137명을 상대로 총 648억원을 가로챘다고 보고 있다. 다만 52명 외 나머지는 피해 진술을 꺼려 435억원만 사기 혐의 액수로 집계했다.

경찰은 대신 A씨가 자금을 불법으로 모은 유사수신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648억원 전체를 유사수신규제법 위반 혐의 액수로 판단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