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몇점에 4만원?…남원 춘향제도 ‘바가지 논란’

축제 방문객, 커뮤니티서 불만 토로
“너무 심한 것 같아 촬영”
“상인은 비싼 자릿세 때문이라더라”

A씨가 주문한 4만원짜리 통돼지 바베큐 메뉴. 보배드림 캡처

전북 남원에서 열린 춘향제에 방문했다가 지나치게 비싼 음식 가격에 놀라 불만을 제기한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지역축제에서 잇따라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바가지’ 행태가 불거지는 모양새다.

지난 3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원 춘향제 후덜덜한 음식값’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남원 춘향제는 전북 남원에서 매년 5월 열리는 지역 축제로, 지난 25~29일 5일간 광한루원 일원에서 열렸다. 전북 남원시는 춘향제 기간 바가지요금 근절 등 물가 안정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지만 논란을 피해 가지 못했다.

작성자 A씨는 “지난주 연휴 총 4명이 남원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왔다”며 “금요일 저녁 늦게 도착해 문 연 곳이 없어 숙소와 가까운 하천변 야시장에서 간단하게 해결하려고 방문했다”고 말했다. A씨가 방문한 곳은 전문 식당과 지역 단체가 함께 장사하는 곳이었다.

문제는 지나치게 높은 가격이었다. A씨는 통돼지 바비큐 메뉴 사진을 올리며 “술안주로 1명당 1점씩 4점 먹은 건데 너무 심한 것 같아 이때부터 사진을 찍었다”며 “이게 4만원”이라고 전했다. 사진 속에는 반 접시짜리로 보이는 고기 몇 점이 올라간 음식이 담겨 있었다.

A씨는 이번에는 손도 대지 않았다며 해물파전 사진을 공개했다. 1만8000원짜리 해물파전 메뉴는 크게 두 조각 정도로 보이는 적은 양이 나왔다. 그는 “원래 양이 적냐고 직원에게 물어보니 이게 정상량이라고 하더라”며 “양이 적어서 국수 2개와 술안주로 곱창볶음 추가 주문했다. 곱창볶음은 이게 2만5000원인데, 양이 적다 했다고 좀 더 준 양이 이 정도란다”고 말했다.

A씨가 주문한 곱창볶음(왼쪽)과 해물파전, 가격이 적힌 메뉴판. 보배드림 캡처

A씨는 메뉴 가격표 사진을 함께 올리며 “가격이 후덜덜하니 사진도 후덜덜거린다”며 “계속 호구질 당하다가 지갑 거덜 날 거 같아서 계산하고 바로 일어섰다. 계산하려고 하니까 ‘어떠세요, 맛있으시죠?’란다”고 황당해 했다.

이후 강 건너 식당 쪽을 방문한 A씨는 “일반 식당은 전부 문 닫거나 영업 종료됐다 하고 전문적으로 야시장 장사하는 식당 두어 곳이 장사하고 있어, 한 곳에서 바로 양부터 물어봤다”며 “옆 테이블만큼 준다고 해서 뒤도 안 돌아보고 바로 시켰다”고 말했다. 다른 식당에서는 처음에 갔던 곳과 동일한 4만원 가격에 푸짐한 고기가 올라간 메뉴가 나왔다.

A씨는 “술안주 하려 1명당 딱 1점씩 총 4점 먹었고 가격은 4만원 동일했다”며 “지역 축제에서 전문적으로 장사하는 사람들이 장난치는 거 봤어도 지역단체가 장난치는 건 처음 겪어본다. 야시장과 떨어진 외진 곳에 지역민들끼리 모여 수제 맥주, 막걸리, 부각 등을 파는데 단체가 하는 야시장에 비하면 여긴 완전 ‘혜자’더라”고 전했다.

이어 “계산하는데 사장님이 나한테 ‘춘향제는 도대체 어디서 하는 거냐’고 묻더라”며 “4분만 걸어가면 광안루에서 하는데, 축제 장사하시면서 몰랐냐고 하니 음식 거리에서 장사하는 사람은 거의 타지 사람이고 자릿세 비싸게 내고 들어와 구경도 못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원래 축제 가서 뭐 사 먹는 거 아니라더라” “도시락 싸가야 한다” “위생도 안 좋을 텐데 안 먹는 게 좋을 듯” “사람 많이 몰리는 지역 축제는 하나같이 그 모양”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함평 나비축제에서 어묵 한 그릇에 1만원을 받고 판매해 역시 바가지 논란이 제기됐다. 유튜브 유이뽕 캡처

앞서 전남 함평군에서 이달 초까지 열린 함평나비 대축제에선 어묵 한 그릇이 1만원에 달하는 등 음식 가격이 논란이 됐다. 지난 4월 초까지 열린 진해군항제 역시 돼지고기 바비큐가 5만원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밖에 전국 각지 축제에서 잇따른 지적과 우려에 당국과 지자체가 나섰으나, 바가지요금 논란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분위기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6월을 ‘2023년 여행가는 달’로 추진하면서, 한국관광협회중앙회 및 전국 지역·업종별 관광협회와 6월 전후로 바가지요금 등 불공정행위와 환대서비스·청결·안전관리 등 전국 관광 접점의 여행 수용 태세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