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매체 “北 위성 발사 후 서울 전역 사이렌”…‘오발령’ 검색 급증

“새벽부터 대피 문자 받은 시민들 불만”
“기술적 이유로 발사 실패” 北 발표 신속 보도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31일 오전 서울시가 발송한 경계경보 발령 위급 재난문자(왼쪽). 서울시는 6시41분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이라는 문자를 다시 보냈다. 연합뉴스

중국 매체는 31일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1기를 시험발사했지만 기술적 이유로 실패했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발표를 신속히 전했다. 북한이 정찰위성을 발사한 직후 서울 전역에서 경계경보가 잘못 발령됐다는 기사는 한때 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의 검색어 1위에 올랐다.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31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TV에 서울 전역에 경계 경보가 내렸다는 뉴스 속보가 나오고 있다. 이후 행안부는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이라고 정정했다. 연합뉴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오늘 오전 6시 32분쯤 서울 곳곳에서 경보음이 들렸다고 한다”며 “서울시는 시민들에게 대피할 준비를 하라는 경보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는 북한이 서해 방향으로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하는 발사체를 발사해 백령, 대청 지역 일대에 경계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보 지역이 아닌 서울시가 보낸 위급 재난문자는 잘못 발송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서울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림”이라고 공지했다.

중국신문망은 “서울 시민들은 새벽부터 대피 준비를 하라는 경보를 받았지만 얼마 후 행안부는 서울시의 경계경보를 오발령이라고 밝혀 시민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전날 통보한 예고 기간(5월 31일 0시~6월 11일 0시) 첫날 군사정찰위성을 탑재한 것으로 추정되는 우주발사체를 쏘아 올렸지만 발사체가 추진력을 상실하면서 서해에 추락했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평안북도 동창리 발사장에서 발사체를 쏜 지 약 2시간 30분이 지난 오전 9시 5분 발사 실패를 공식 인정했다. 국가우주개발국은 “‘천리마-1’형에 도입된 신형 발동기 시스템의 신뢰성과 안정성이 떨어지고 사용된 연료의 특성이 불안정한 데 사고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원인 규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위성 운반 로켓의 엔진과 연료에 기술적 결함이 있다고 인정한 것이다.

이 때문에 북한이 기술적으로 완벽히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상반기 내에 발사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서두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오는 7월 27일 북한 전승절(정전협정 체결일) 70주년 전에 군사정찰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함으로써 군사적 치적을 강조하고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려 했다는 평가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