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 “추가 분석 필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전문가 현장시찰 주요활동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유 단장은 이날 시찰을 통해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한 핵심 주요 설비를 집중 점검했으며 주요 설비들이 설계대로 현장에 설치돼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