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타강사’ 이지영, 학생 성폭행 강사 묵인? “사실 아냐”

일타강사 이지영이 31일 유튜브를 통해 '동료 강사의 성폭행 사실을 묵인하고 피해 학생을 압박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지영 유튜브채널 캡처

사회탐구 영역 ‘일타 강사’ 이지영이 동료 강사의 성폭행 사실을 묵인하고 피해 학생을 협박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정면 반박했다.

이지영은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지영’에 올린 ‘성폭행 가해자를 규탄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며칠 전 제가 성폭행의 가해자이며 공모자라는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가 나왔다”며 “해당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지영은 “6월 모의고사 직전이라 최대한 수험생활에 영향이 가지 않도록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오늘 해당 기사의 내용이 공론화돼 사실관계에 대해 궁금해하는 수험생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고자 저의 입장을 전한다”고 영상을 게재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지영이 언급한 기사는 지난 19일 한 인터넷 매체가 보도한 것이다. 이 매체는 사교육 시장에서 국어 일타강사로 유명했던 강사 A씨가 자신의 강의를 듣던 학생 B씨를 성폭행했다면서, 피해자 B씨로부터 도움 요청 메일을 받은 이지영이 오히려 A씨와 결탁해 B씨를 압박을 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 매체 보도에는 이지영이 “네가 불륜으로 불리할 수 있다” “돈과 권력으로 너를 괴롭힐 수 있다” 식의 이야기로 B씨를 압박했다는 주장도 담겼다.

이지영은 이날 영상에서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저는 성폭행 피해를 본 학생의 이메일 상담 요청에 2013년 8월부터 2014년 1월까지 30여 통의 메일을 주고받으며 상담한 사실이 있다”면서 “해당 기사의 주장처럼 해당 학생을 회유하거나 협박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대 가해 강사가 온갖 협박으로 학생을 모욕할 수 있으니 법적인 도움과 조치를 최선을 다해 함께 취해주겠다고 했다”면서 B씨와 주고받은 메일도 공개했다.

이지영이 학생 B씨와 주고받은 메일을 공개했다. 이지영 유튜브채널 캡처

메일을 보면 이지영은 도움을 요청하는 B씨에게 “재발 방지와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꼭 법률적 대응이 필요한 일” “돈과 권력을 가진 사람들은 힘으로 너를 괴롭힐 수 있기 때문에 전략적이고 법률적 지식을 가진 대응이 필요하다” “바로잡을 것은 바로잡고, 응징할 것은 응징해야지” “언제든 선생님과 논의해 달라” 등의 조언을 했다.

또한 B씨가 자세한 피해 사실을 설명하자 “정말 심하다. 읽는 내내 너무 화가 난다”고 답을 남기기도 했고, B씨는 이에 “여태 얘기 들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메일을 남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지영은 특히 “해당 강사는 제가 가장 혐오하고 증오하는 강사이며 현재도 이 영상을 통해 해당 강사의 모든 행위와 지금까지의 대처를 강하게 규탄한다”면서 해당 강사와 공모했다는 식의 내용에 대해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이어 “법적으로 처벌받지 않았으니 문제가 없다는 식의 대응을 하는 해당 강사의 뻔뻔하고 잔인하고 파렴치한 행위에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면서 “지금까지도 그래왔고 앞으로도 모든 형태의 성범죄와 성폭력을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영은 마지막으로 “권력과 돈을 믿고 한 사람의 인격을 짓밟는 행위에 대한 분노를 감출 수 없으며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 도우려는 준비가 돼 있으니 혼자 고민하지 마시고 적극적으로 상담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학생 B씨는 지난 13일 강사 A씨가 2011년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본인을 대학 수학능력시험 직후 성폭행했다며 강간 등 혐의로 그를 고소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사실관계가 매우 다르다”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