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민재 亞최초 세리에A 최우수수비상 후보에

세리에 A가 31일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공개한 2022-2023 최우수수비수 후보. 세리에A제공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리그 최우수수비상 수상에 도전한다.

세리에A 사무국은 31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022-2023시즌 세리에A 최우수 수비상 후보 3명을 공개했다.

김민재는 팀 동료인 조반니 디 로렌초,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디 로렌초와 에르난데스는 측면 수비수로 후보들 가운데 센터백은 김민재가 유일하다.

2018-2019시즌 신설된 세리에A 어워즈는 공격수, 미드필더, 수비수, 골키퍼 등 포지션별로 최우수 선수 1인을 뽑는다. 올 시즌 최우수선수(MVP)와 23세 이하(U-23) MVP에 대한 수상도 이루어진다. 김민재가 포함된 수비수 부문 외에도 현재까지 골키퍼 부문, U-23 MVP 부문의 후보가 공개됐다. 각 부문별 순위는 스포츠 분석 업체 ‘스탯 퍼폼’과 ‘옵타 스포츠’의 트랙킹 데이터 통계를 기반으로 결정된다.

이번에 김민재가 오른 수비수 부문은 리그 최고의 수비수를 가리는 자리다. 역대 수상자로는 칼리두 쿨리발리(첼시·당시 나폴리), 스테판 더 프레이(인터밀란), 크리스티안 로메로(토트넘·당시 아탈란타), 글레이송 브레메르(유벤투스·당시 토리노)가 있다. 수상하게 되면 ‘빗장수비’로 불리는 이탈리아 최상위 리그에서도 정상급 수비수로서 인정받는 셈이다.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 페네르바체(튀르키예)에서 나폴리로 이적해 올 시즌 공식전 45경기(정규리그 35경기 포함)에서 2골 2도움을 올렸다. 공중볼 우위 2위(92회), 경합 우위 10위(157회), 클리어링 성공 4위(122회), 태클 성공 19위(55회) 등의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김민재의 ‘철벽 수비’에 소속팀 나폴리의 전력도 급상승했다. 그는 출전한 경기 중 15경기나 무실점 승리를 이끌면서 나폴리의 33년 만의 세리에A 우승에도 크게 기여했다. 나폴리는 현재 리그 최종전을 남겨 놓고 세리에A 37경기에서 팀 최소 실점 1위(28골)를 달리고 있다.

아시아 선수가 수상 후보로 지명된 건 김민재가 최초다. 김민재는 지난 16일 세리에A 올해의 팀 후보로도 선정된 바 있다. 리그 우승에 이어 개인 활약상을 인정받아 ‘최고의 수비수’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쥔다면 올 시즌을 화려하게 마칠 수 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