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팀활동 중단 전 주식 매도한 하이브 직원 檢 송치

“단체활동 중단” 유튜브 발표 전
주식 매도 2억3000만원 손실 회피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뉴시스

엔터테인먼트 기업 하이브 직원들이 방탄소년단(BTS)의 단체활동 중단 사실을 미리 알고 자사 주식을 매도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금융감독원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특사경)은 서울남부지검의 지휘를 받아 수사한 결과 하이브 소속 팀장 등 3명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6월 14일 BTS가 유튜브를 통해 단체활동 잠정 중단을 발표하기 전 직무상 해당 정보를 미리 인지하고 보유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BTS의 잠정 활동 중단 발표 이튿날인 지난해 6월 15일 하이브 주가는 24.87% 하락했다. 소속사 직원 3명은 15일 종가 기준으로 총 2억 3000만원의 손실을 회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자본시장법 제147조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 자본시장법은 상장사 경영진이나 직원 등이 경영상 미공개정보를 알게 됐을 때 이를 악용해 미리 주식 거래를 하는 것을 ‘불공정거래’로 규정하고 형사 고발하는 등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금감원은 “하이브가 BTS 단체활동 잠정 중단이라는 정보를 공시나 공식 발표가 아닌 SNS 영상을 통해 공개함으로써 투자자들의 혼란을 키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장 연예기획사는 핵심 아티스트의 활동 계획이 주요 경영사항으로 회사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며 “회사는 관련 정보가 올바른 방법을 통해 투자자에게 공개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임직원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내부 통제를 강화하는 등 업계 위상에 걸맞은 투자자 보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상장사 임직원 등 내부자는 직무와 관련해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주식거래에 이용하거나 타인에게 이용하게 한 경우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