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루농성’ 노조원 쇠파이프 쓰자…경찰봉 뭇매 [영상]

경찰이 31일 전남 광양제철소 앞 도로에서 '망루농성'을 벌이는 노조원이 저항하자 경찰봉을 휘두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청업체 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망루 농성을 벌이던 한국노총 간부가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머리를 다쳤다.

31일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1분쯤 전남 광양제철소 앞 도로에 높이 7m의 철제 구조물을 설치하고 고공 농성 중이던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모 사무처장이 경찰이 휘두른 경찰봉에 부상을 입었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모 사무처장이 31일 전남 광양제철소 앞에 설치된 망루에서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경찰의 접근을 저지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찰이 사다리차를 이용해 농성 중이던 김 사무처장에게 다가갔고, 김 사무처장이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저항하자 경찰이 이를 제압한 상황이었다.

진압 경찰관들도 김 사무처장이 휘두른 쇠파이프 등에 맞아 어깨, 손 등에 부상을 입었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모 사무처장과 경찰이 31일 전남 광양제철소 앞 망루에서 각자 무기를 휘두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찰은 플라스틱 경찰봉으로 김 사무처장을 제압했다고 설명했다. 김 사무처장은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망루 농성과 관련해 추락 위험이 있고 주변 차량흐름에 방해가 된다고 판단해 강제 진압에 나섰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모 사무처장과 경찰이 31일 전남 광양제철소 앞 망루에서 각자 무기를 휘두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 사무처장은 지난 29일부터 광양제철소 하청업체에 대한 포스코의 부당 노동행위 중단을 촉구하며 고공 농성 중이었다.

경찰은 전날 농성장 에어매트 설치작업을 방해한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모 위원장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체포했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모 사무처장이 31일 전남 광양제철소 앞 망루에서 고공 농성을 벌이다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국노총은 경찰의 폭력적인 과잉 진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경찰은 경찰관 폭행 등 공무집행을 방해할 경우에는 즉시 현장 검거하고 신속하게 사법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