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어디로’ 없이 “대피하라”…일본과 비교된 재난문자

서울시 발송한 경계경보 재난 문자
이유, 대피 장소 등 안내 없어 혼란 더 키워
“韓보다 11분 빨랐던 日 문자와 비교돼”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31일 오전 서울시가 발송한 경계경보 발령 위급 재난문자(위)와 일본이 보낸 재난문자(아래). 일본 재난 문자엔 “미사일 발사.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입니다. 건물 안 또는 지하로 대피하십시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연합뉴스·트위터

서울시가 31일 이른 아침 북한의 우수 발사체 발사에 따른 경보를 발령하며 시민들에게 위급 재난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가 취소하는 등 혼란이 벌어졌다. 더욱이 애초 발송된 긴급 문자엔 대피를 준비하라면서도, 이유가 무엇이고 어디로 어떻게 대피할지 등 필요한 내용은 담기지 않아 불안만 가중시켰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29분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쏜 지 12분이 지난 오전 6시41분 시민들에게 ‘위급 재난 문자’를 보냈다. 문자엔 “오늘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경계 경보 이유나 대피 정보는 담겨있지 않았다.

더욱이 이 시각 대표 포털인 네이버마저 트래픽 폭주로 접속되지 않으면서 많은 시민들은 추가 대응 정보를 찾지 못한 채 한동안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

이후 22분만인 오전 7시3분경 행안부가 다시 위급 재난 문자를 보내 “서울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린다”고 정정했고, 서울시는 이후 오전 7시25분 경계경보 발령을 해제한다는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다.

해프닝처럼 끝났지만, 북한의 발사체 발사가 실제 있었던 만큼 시민들의 불안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말로 위험한 상황이었다면, 정부의 긴급 안내가 실질적인 대피를 도울 수 있었겠냐는 비판도 이어졌다.

특히 누리꾼들은 이날 일본의 대응과 비교하며 우리 측 비상 상황 대처법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일본 정부는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가 이뤄진 직후 전국순시경보시스템인 J얼러트를 통해 오키나와현에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 또한 서울시 문자보다 약 11분 빠른 오전 6시 30분경 시민들에게 “미사일 발사. 미사일 발사.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입니다. 건물 안 또는 지하로 대피하십시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일본의 재난 문자에 대해 “내용도 간결한데 모든 게 다 담겨있다” “대피문자 양식은 이렇게 쓰는 게 맞는 거다” “우리보다 훨씬 나은 것 같다” “우리도 원인과 대피방법을 간략하게라도 알려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31일 오전 일본 방송 NHK는 접속량 폭주를 막기 위해 긴급·재해용 경량화 페이지로 전환했다. 트위터 캡처

일본 방송 NHK의 대응도 눈길을 끌었다. NHK는 이날 오전 접속량 폭주를 막기 위해 긴급·재해용 경량화 페이지로 전환했다.

일본 정부는 30여 분 뒤인 오전 7시 4분에 “우리나라에 낙하하거나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은 없다”며 대피명령을 해제했다.

일본의 대응 방식을 본 누리꾼들은 “정작 북한과 가까운 우리나라는 10분이나 늦게 문자 받고 포털은 다운되고” “실제 전쟁상황이었다면 큰일 날 뻔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