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만에 나타난 김남국, ‘수상한 거래의혹’에 “터무니 없다” 일축

김남국 의원이 3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나오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거액의 가상자산(코안) 보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탈당한 지 17일 만인 31일 국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여권이 제기한 수상한 코인 거래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했다. 그는 지난 14일 국회로 출근해 탈당을 선언한 뒤 줄곧 잠행을 이어왔다. 김 의원은 이날 출근 후 6시간가량 사무실에 머물렀다.

김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서 수상한 거래 흔적이 있다’는 의혹에 대한 질문에 “터무니없는 이야기다. 업비트에 다시 사실관계를 확인해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별도 입장문을 통해서도 “국민의힘의 자금세탁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여당이 제기한 추가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이다.

김 의원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 출석에 대해서는 “윤리특위에서 결정한 절차에 따라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자진사퇴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을 피했다.

앞서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성원 의원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업비트 측에서는 ‘김 의원이 클레이스왑(코인 예치·교환 서비스)을 통한 거래의 일반적 시각, 전문가적인 입장에서 봤을 때 자금세탁이 매우 의심된다, 비정상적 거래로 보인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윤리특위는 30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 두 건을 상정해 특위 내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회부했다.

윤리특위는 다음 회의에 김 의원을 출석시켜 소명을 받는다는 방침을 세웠고, 김 의원이 출석을 거부할 경우 징계 수위가 세질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