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측 “악플러 고소…배상금은 천안함 유족에게”

“고소할 네티즌 100명 넘을 것 같다”
“합의금 등 수익금은 모두 천안함 유족에게 기부할 예정”

전여옥 전 국회의원 네이버 블로그.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쓴 네티즌들을 고소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고소 대상자가 100명이 넘을 전망이다.

전 전 의원 측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30일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아직 고소한 네티즌은 없고 피해사례를 수집 중”이라며 “고소할 네티즌이 100명은 넘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소송을 통해 얻을 합의금 등 수익금은 모두 천안함 유족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전 전 의원이 악성 댓글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며 전 전 의원 아들도 너무 힘들어했다. 그래서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전 전 의원의 투병 사실을 처음 알린 사람이다. 그는 지난 2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 전 의원은 현재 대장암 4기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도 이날 본인의 블로그에도 글을 올려 “전 그동안 제 병을 밝히지 않았다. 솔직히 제가 암이라고 하면 저와 반대쪽에 있는 좌파들이 요란스럽게 악성 댓글 세례를 할 것이 뻔했다”며 “예상은 했으나 악성 댓글의 강도는 정말 지독하고 소름 끼쳤다”고 전했다.

앞서 전 전 의원은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전여옥TV’에서 “제가 암에 걸렸다고 하니까 좋아하는 좌파들이 정말 많다”며 “제가 암에 걸린 이유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씨,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난해서라고 한다. 그건 모든 암 환자들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이런 무시무시한 악성 댓글을, 인간인지 의심스러운 악성 댓글을 다는 분들 다 고소할 거다. 금융치료 확실하게 받게 할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