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해안가서 ‘웃는 돌고래’ 상괭이 추정 사체 발견

이른바 '웃는 고래'로 알려진 상괭이 추정 사체 모습. 경남 사천해양경찰서 제공

경남 해안에서 ‘웃는 고래’ 상괭이 사체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됐다.

경남 사천해양경찰서는 남해군 창선면 가인마을 해안가에서 멸종위기종 상괭이로 추정되는 사체 한 구를 발견했다고 31일 밝혔다.
웃는 돌고래'라는 애칭을 가진 상괭이. 멸종위기종이다. 사진제공 : 미디어 물 이정준 감독

사체는 길이 약 180㎝, 둘레 120㎝였다. 불법으로 포획된 흔적은 없었다. 다만 사체가 이미 부패해 정확한 종을 식별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사천해경은 ‘고래자원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 폐기 처리 절차에 따라 해당 사체를 남해군청 해양발전과에 인계했다.

상괭이는 1973년 체결된 ‘멸종위기에 처한 동식물 교역에 관한 국제협약’ 부속서에 1급으로 등재된 멸종위기종이다. 한반도 인근 해역에 약 6만 마리가 살았지만, 최근 1만5000마리 이하로 개체수가 줄었다.

해양수산부는 2016년 말 상괭이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고 포획·채취·유통·보관·훼손을 금지했지만, 안강망 그물에 걸려 목숨을 잃는다. 상괭이는 폐로 호흡해 일정 시간에 한 번씩 물 밖으로 고개를 내밀어야 하는데, 그물에 갇혀 질식사하는 것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