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선관위, ‘자녀 특혜채용’ 간부 4명 수사의뢰…노태악 “사퇴계획 없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31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고위직 간부들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와 후속대책을 발표하기에 앞서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자녀 특혜 채용 의혹으로 특별감사를 받은 박찬진 사무총장과 송봉섭 사무차장 등 간부 4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고, 모든 전·현직 직원을 대상으로 특혜 채용 여부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특히 ‘아빠 찬스’의 주된 통로로 지목된 경력채용 제도는 폐지 또는 대폭 축소할 방침이다.

선관위는 31일 과천 청사에서 간부 자녀 채용 관련 특별감사 결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노태악 선관위원장은 “참담한 마음과 함께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선관위원장으로서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외부기관과 합동으로 전·현직 직원의 친족관계 전반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선관위가 꾸린 특별감사위원회는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 신모 제주 선관위 상임위원, 김모 경남 선관위 총무과장에 대해 2주간 특별감사를 진행한 결과 “채용 과정에서 부당한 영향력을 줬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수사 의뢰를 결정했다. 선관위는 앞서 사직 의사를 밝힌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의 면직도 이날 의결했다.

선관위는 격오지 근무자를 공고 없이 해당 지자체의 추천 등으로 채용하는 비다수인 대상 채용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 이는 송 사무차장의 딸이 경력채용됐던 방식이다. 선관위는 공개 채용을 원칙으로 하되, 경력채용 시에는 ‘블라인드’ 면접 방식으로 채용하고 면접위원도 100% 외부 인사에게 맡기기로 했다.

선관위는 또 내부 승진으로만 임명해오던 사무총장직을 외부에도 개방하고, 정무직 대상 인사검증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노 위원장은 여권의 사퇴 압박에 대해선 “우선 산재해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사퇴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은 선관위의 발표를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위기를 일순간 모면해 보려는 알맹이 없는 발표뿐이었다”며 “이미 신뢰를 잃은 선관위가 참여한 전수조사의 결과를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국민의힘은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노 위원장은 이에 대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실시한다면 저희는 모든 것을 감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감사원은 선관위 자체 전수조사와 별개로 감사에 착수키로 했다. 감사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선관위를 대상으로 채용, 승진 등 인력관리 전반에 걸쳐 적법성과 특혜 여부 등을 정밀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자창 박성영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