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돌려차기’ 피해자 바지서 ‘그놈 Y염색체’ 검출

검찰, 강간살인미수 혐의로 징역 35년 구형

지난해 발생한 '부산 서면 돌려차기 사건' 당시 CCTV 원본 영상. JTBC '사건반장' 캡처

일면식도 없는 2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해 기절시킨 뒤 납치한 이른바 ‘부산 돌려차기 남성’의 유전자(DNA)가 피해 여성의 바지 안쪽에서 검출됐다.

검찰은 “피해자의 바지와 속옷을 벗겨 간음하려 했다”며 피고인 A씨에 대해 징역 35년을 구형했다.

31일 부산고법 형사 2-1부(재판장 최환)가 진행한 피고인 A씨에 대한 항소심 결심공판에서는 피해 여성의 옷에 대한 유전자(DNA) 검증 결과가 공개됐다.

지난해 발생한 '부산 서면 돌려차기 사건' 당시 CCTV 원본 영상. JTBC '사건반장' 캡처

그 결과 A씨의 Y염색체가 피해 여성의 청바지 4곳과 카디건 1곳에서 검출됐다. 청바지 부위에서도 특히 허리 밴드와 넓적다리, 종아리 안쪽에 Y염색체가 묻어 있었다.

검찰은 “(폭행은) 강간과 범행 은폐를 위해 피해자를 완전히 실신시킬 의도로 생명 상실 위험에도 불구하고 이를 용인하려는 의사가 발현된 것”이라며 “피고인은 원래 계획한 대로 피해자의 바지와 속옷을 벗겨 간음하려 했으나 범행이 발각될 수 있는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현장을 이탈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또 앞선 1심에서 A씨에게 적용했던 ‘살인미수’ 혐의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강간살인미수’ 혐의를 주위적 공소사실로 하는 공소장 변경을 요청했고,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지난해 발생한 '부산 서면 돌려차기 사건' 당시 CCTV 원본 영상. JTBC '사건반장' 캡처

공소장 변경은 피해자의 청바지에 대한 검증 결과, 대검에서 회신된 DNA 재감정 결과, 피고인이 피해 여서의 뒷머리를 강타해 실신시킨 후 CCTV 사각지대로 끌고 가 피해자의 옷을 벗겨낸 정황이 추가된 데 따른 것이다.

검찰은 징역 35년, 위치추적장치 부착, 보호관찰명령 20년을 각각 구형했다.

그러나 A씨는 폭행에 따른 상해는 인정하면서도 살인과 강간의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건 당시 피해 여성을 따라가 폭행한 경위에 대해 “길에서 우연히 지나친 피해자가 본인에게 욕설하는 듯한 환청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피해 여성은 재판에서 “피고인은 초등학생도 알 수 있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더는 이 사람에게 피해를 보는 사람이 없었으면 한다. 검사님과 판사님에게는 하나의 사건이지만 저한테는 목숨이 달린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후 A씨는 최후 진술에서 “피해자분께 죄송하다. 그런데 진짜 살인을 할 이유도 목적도 없었다. 더군다나 강간할 목적도 없었다”며 “제가 잘못한 부분에는 죗값을 받겠으나 아닌 부분이나 거짓된 부분도 많다”고 했다.

지난해 발생한 '부산 서면 돌려차기 사건' 당시 CCTV 원본 영상. JTBC '사건반장' 캡처

A씨는 지난해 5월 22일 오전 5시쯤 귀가하던 피해자를 10여분간 쫓아간 뒤 부산진구의 한 오피스텔 공동현관에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CCTV에 찍힌 장면을 보면 A씨는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피해자를 발견하자 보폭을 줄이며 몰래 뒤로 다가간 뒤 다짜고짜 피해자 머리를 발로 찬다.

이후 A씨는 피해자를 둘러메고 어디론가 사라진다.

A씨는 지난해 10월 1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아 수감 중이다.

항소심 선고는 오는 6월 12일 오후 2시로 예정됐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