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민주당 의원 전원에 “결백” 서한

무소속 윤관석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무소속 윤관석 의원이 31일 민주당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결백을 호소했다.

윤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30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돼 오는 12일 표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동료 의원들의 ‘부결 표’를 끌어내기 위한 노력이다.

윤 의원은 4페이지 분량의 서한에서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의 부당함을 강조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윤 의원은 “그(검찰 수사의) 시작은 편법적이며, 그 목적은 정략적이며, 그 수단은 탈법적이며, 그 과정은 편파적이었다”면서 “당당하게 사법절차에 응하여 저의 결백과 억울함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또 “검찰은 이미 2년 전에 끝난 민주당 경선과정을 새삼 전면 수사했다”며 “이는 정략적으로 민주당을 무분별하게 돈봉투나 살포하는 집단으로 몰아가기 위한 야당 탄압에 목적을 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특히 검찰의 구속 영장 내용에 대해 “범죄에 대한 기본적 소명조차 안 되어 있다”고 지적하면서 “돈을 준 사람, 중계한 사람, 받은 사람, 돈을 주고받은 목적도 제대로 적시하지 못한 ‘4무(無)’ 영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이 주장하는 구속 필요성도 전혀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서한에서 여러 차례 결백을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 건으로 사적인 이익을 취득한 것이 하나도 없다”며 “늘 선당후사의 자세로 국민과 지역주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의정활동을 해 왔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에 대해 냉철한 시각으로 과연 구속되어야 할 사안인가 판단해 달라”며 “검찰의 범죄에 소명은 충분한가,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는 사법정의와는 거리가 먼 다른 동기는 없는가를 판단해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윤 의원은 2021년 4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영길 전 대표,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과 공모해 송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민주당 현역 의원 등에게 6000여만원을 제공하는 데 관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